댓글 0
"2021년 1월까지 북한의 비핵화 작업을 끝낼 것이다."

3차 남북정상회담 합의 내용을 높이 평가하는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공식 입장이 발표된 것은 물론, 북한의 비핵화가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완료된다는 시한까지 미국 국무부 장관 성명을 통해 전격 공개됐다. 영국의 <로이터> 통신 등 영미권 주류언론들은 "급작스러운 상황 변화"라면서 당황하는 모습마저 보였다.

국무부 장관의 성명 내용으로 볼 때, 3차 남북정상회담 '평양 선언' 합의 내용에 담기지 않고 트럼프 대통령의 공으로 돌릴 나머지 내용들이 이미 트럼프 정부에 전달됐다는 것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3차 남북정상회담을 극찬하며 "3일 전에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고 말한 것도 이를 뒷받침한다.(☞관련 기사:트럼프, 남북정상회담 공식 극찬, "엄청난 진전 진행중")

미국 외교부를 대표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공식 성명을 통해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약속한 대로 2021년 1월까지 완료될 신속한 북한의 비핵화 작업을 통해 미국과 북한 관계를 전환시킬 협상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협상은 북한의 비핵화 작업이 진행될 경우 국제적 사찰을 수행할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있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진행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성명에서 "오늘 아침 나는 북한의 리용호 외교상을 뉴욕에서 만나자고 초청했다"면서 "우리 둘은 이미 뉴욕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총회에 참석하기로 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의 대북정책 특별대표 스티븐 비건과 가장 빠른 시일에 오스트리아 빈에서 만나자고 북한 대표단을 초청해 두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의 성명은 3차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이라고 평가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성명은 "미국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성공적인 합의를 이뤄낸 것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미국과 IAEA 사찰단 참관 하에 영변의 모든 핵시설을 영구적으로 해체하는 것을 포함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을 재확인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나아가 "미국은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합의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를 향한 조치의 일환으로 '미국과 국제 사찰단 참관 속에 동창리 시험장 폐쇄'라는 기존의 약속을 완료하겠다고 결정한 것도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성명은 "이런 중요한 약속들이 이행됨에 따라, 미국은 북미관계를 전환시킬 협상에 즉시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 파국 되돌린 '기적' 연출"


미국의 CNBC 방송은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성명은 3차 남북정상회담 하룻만에 나온 것"이라면서 "이런 급진전되는 상황은 사상 최초의 북미정상회담 3개월만에 나온 것"이라면서 놀라워 했다.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무대 중심을 차지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일련의 협상 과정에서 큰 역할을 했다고 지적한다"고 소개했다.

미국의 보수성향 외교안보 싱크탱크 미국국익센터(CNI)의 동북아 전문가 해리 카자니스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서 한국의 역할은 '문재인 미러클'이라고 부를 만하다"고 말했다.

카자니스는 "문 대통령은 북미 협상이 파국으로 향하고 있을 때 불가능해 보였던 일을 해냈다는 점에서 엄청난 찬사를 받을 자격이 있다"면서 "미국의 중간선거 직전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허리케인 플로렌스 재해현장으로 가기 위한 헬기 탑승 직전 기자들과의 문답 과정에서, 시끄러운 소음 때문에 확실하게 들리지는 않았지만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것이냐는 질문에 "그럴 것(We will be)"이라고 답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성명과 트럼프 대통령이 3차 남북정상회담 직후부터 적극적으로 보인 반응과 태도로 볼 때 카자니스의 전망처럼 2차 정상회담이 조기에 가시화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또한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면 북한의 비핵화 프로세스의 대응으로 연내에 종전선언까지 이뤄질 가능성도 한층 높아졌다는 전망이 대두되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180920101407511?f=m





목록 이전 다음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공지 이미지 업로드 방법안내 file 2018.06.19
공지 게시글 삭제 기준안내 2018.06.19
9968 [정보] 에이핑크 손나은 아디다스 CF.gif 2018.09.21
9967 [정보] 쪽팔린 북 김정은.gif 2018.09.21
9966 [이슈] 가인 생일땜에 모인 브아걸 완전체.jpg 2018.09.21
9965 [일반] 하늘로 증발한 ‘강성훈 택시광고 2000만원’ 행방 추적 2018.09.21
9964 [일반] [도시어부]기절초풍할 셰프의 140kg 괴물 참치 공개`ㅎㄷㄷ 2018.09.21
9963 [일반] 청춘드라마 같은 티저 영상 2018.09.21
9962 [정보] 아재,아줌마들 어렸을때 배신감.jpg 2018.09.21
9961 [일반] 마술사 최현우 이번 북한 방문후기.txt 2018.09.21
9960 [정보] ‘언더나인틴’, 162:1 경쟁률 뚫고 최종 57명의 참가자 확정 2018.09.21
9959 [정보] 뒤차 박으면 안 돼!후진하는 차 맨몸으로 막은 세차장 직원 2018.09.21
9958 [일반] 친구를 잃고 밥을 먹지 않는 강아지.jpg 2018.09.21
9957 [정보] 올해 국내기업 추석선물 리스트.jpg 2018.09.21
9956 [일반] 몸캠 정면돌파하는 서하준.jpg 2018.09.21
9955 [정보] 요새 결혼할때는 남녀가 집 반반 하는게 대세.jpg 2018.09.21
9954 [정보] 불공정한 회사 남녀 화장실.jpg 2018.09.21
9953 [일반] 제주도 생수병에 백두산 천지 물을 담는 대통령 (feat.리설주가 들려주는 백두산 전설) 2018.09.21
9952 [정보] 기자 질문 수준에 빡친 정세현 장관.jpg 2018.09.21
9951 [일반] 기레기에 빡쳐서 일침 놓는 정세현.jpg 2018.09.21
9950 [이슈] 전라북도에만 있는 짜장면.jpg 2018.09.21
9949 [정보] 정수정 오토바이씬 첫공개 2018.09.21
9948 [이슈] '마매뷰2' 박나래, '대세 예능퀸'의 핫한 뷰티 비법 전수 2018.09.21
9947 [정보] 동호 前부인 "내 아들이 뭐가 불쌍하단거지?" 악플러들에 불편 심경 2018.09.21
9946 [정보] 리설주 "정말 얄미우십니다"..文대통령·김정은 내외, 솔직한 케이블카 대화 2018.09.21
9945 [이슈] 정부,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 발표,광명·의왕·성남·시흥·의정부 등 도내 5곳에 신규택지개발 2018.09.21
9944 [일반] 네이처, 데뷔 첫 추석 어여쁜 한복 자태.."귀향길 조심히 다녀오세요" [Oh!쎈 컷] 2018.09.21
» [일반] 美CNBC "한국의 역할은 '문재인 미러클'" 2018.09.21
9942 [일반] 스페인 여행 다시 가고 싶네요.. 2018.09.21
9941 [이슈] 오늘자 노라조 뮤뱅 출근길.jpg 2018.09.21
9940 [일반] 미친 서울 집값에..부모 얹혀사는 '캥거루 신혼' 는다 2018.09.21
9939 [일반] "배달료 내라고? 안 먹어"..배달수수료 부담 어쩌나 2018.09.21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402 Next
/ 402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