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21426_high.jpg
한고은씨 부모가 작성한 각서

3421430_high.jpg
피해자 최모씨에게 온 은행 독촉장

연예인 가족으로부터 금전적 피해를 당한 일명 ‘빚투’ 폭로가 이어지는 가운데 배우 한고은의 부모로부터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나타났다.40년 전 자신의 집에 세들어 살면서 한고은의 가족과 처음 알게 됐다고 밝힌 최모씨(68·여)는 5일 뉴스1과 만나 “그때 생각만 하면 너무 괴롭다. 집이 은행에 넘어갔을 당시 내 가족들에게 너무 미안해 죽으려고 결심도 했다”면서 “가족들은 날 위해 잊으라고 말했지만 평생을 괴로워하며 살았다”며 깊은 숨을 내뱉었다.

최씨는 1980년 6월 한고은의 부모가 '은행 대출을 받기 위해 담보 물건이 필요하다'며 부탁을 했고 친구이자 한씨의 어머니인 김모씨가 성실히 갚겠다는 말을 해 믿었다.하지만 1981년 11월 은행으로부터 이자를 상환하라는 독촉장을 전달받은 뒤에야 그들을 찾았지만 이미 잠적한 상태였다고 주장했다.최씨는 “한고은씨 가족이 살고 있는 집으로 찾아갔지만 이미 다른 곳으로 이사를 한 상태였다”며 “이사 간 곳도 다른 사람의 명의였고 그때서야 이들이 나에게 사기를 쳤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최씨는 원금 3000만원과 연체이자 320만원을 갚지 못했고 당시 서울 미아동에 있던 건물은 법원 경매로 넘어갈 위기에 처해 헐값에 처분한 뒤 빚을 대신 갚았다.

이후 9년 뒤인 1989년 한고은이 서울의 한 중학교에 다닌다는 소식을 듣고 수소문해 집에 찾아가 어머니 김씨를 만났다.최씨는 “김씨가 다른 사람들의 돈은 안 갚아도 내 돈은 갚는다며 기다려달라고 부탁해 한번 더 친구를 믿는 심정으로 기다렸다”며 “하지만 시간이 지나 연락이 없어 다시 찾았을 때 이들 가족은 이미 미국으로 이민을 간 상태였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일을 겪은 뒤 죽음보다 더한 고통에서 살아왔다”며 “가족들도 경제적으로 힘든 생활이 이어지면서 말할 수 없는 괴로움을 겪었다”고 말했다.최씨는 지난달 30일 한고은 소속사와 연락이 닿았고 아버지 한씨의 연락처를 받아 연락했다.한씨는 문자를 통해 “40여년만에 전화를 받고 큰 충격이었다”며 “죄송하지만 시간을 조금 주면 방안을 강구해 연락드리겠다”고 말했다.한고은의 소속사는 이같은 채무 사실에 대해 확인 중에 있으며 조만간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박슬용 기자,이정민 기자





목록 이전 다음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게시글 삭제 기준안내 마스터 2018.11.14
공지 이미지 업로드 방법 file 마스터 2018.11.14
8696 [일반] 내국인 진료 막을 방법 없는데.. 복지부마저 "합법" 고려은단비타민 2018.12.07
8695 [이슈] 김미화 전 남편 "돈 때문에 소송한 것 아니다"( 버즈 2018.12.07
8694 [정보] 조여정 측 "父, 과거 채무로 이혼..해결 노력할 것" 지원누나 2018.12.07
» [이슈] 38년 전 빚 안기고 잠적·이민..배우 한고은 '빚투' 키싱구라미 2018.12.07
8692 [이슈] 박보검,전직원 앞에서 송혜교에 "편의점 라면 먹으러 가자 지리산끝자락 2018.12.07
8691 [이슈] 농심, 판관비 두 배 더 쓰고 오뚜기에 매출 뒤져 1 Aflow 2018.12.06
8690 [이슈] 수지광고에 나왔던 트와이스 나연.gif Podong 2018.12.06
8689 [일반] 머리감는 여자에 대한 환상.jpg 밀키 2018.12.06
8688 [정보] 빅뱅 승리가 3500만원짜리 시계를 산 이유.jpg 지리산끝자락 2018.12.06
8687 [이슈] 남편 ATM의 기준.jpg 오후12시 2018.12.06
8686 [이슈] 학교가 생각하는 왕따.jpg 쇼타임 2018.12.06
8685 [일반] 요즘 고등학교 수업현장.jpg 갤럭시S8 2018.12.06
8684 [정보] 북한에서 발견된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jpg Podong 2018.12.06
8683 [이슈] 결혼 후 용돈 2000원 받는 남자.jpg 키싱구라미 2018.12.06
8682 [일반] 컴백하고 처참하게 폭망한 레드벨벳.jpg 버즈 2018.12.06
8681 [이슈] 일본 고등학교 두개골 발견.jpg 고려은단비타민 2018.12.06
8680 [이슈] 맥도날드 사건 녹취록.jpg 부산갈맥이 2018.12.06
8679 [이슈] 아이유 뽑기.gif 키싱구라미 2018.12.06
8678 [이슈] 야자수에 크리스마스 장식하면 안되는 이유.jpg 지리산끝자락 2018.12.06
8677 [정보] 치통 완화와 잇몸염증 완화에 좋은 옥수수 삶은 물.jpg 지리산끝자락 2018.12.06
8676 [이슈] 백종원의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swf 포레스트검프 2018.12.06
8675 [일반] 언더나인틴 아역배우 출신 참가자.jpg 지원누나 2018.12.06
8674 [이슈] 엄마가 이쁘면 안 좋은 점.jpg 형욱이형 2018.12.06
8673 [일반] 카카오뱅크 자소서 항목.jpg 형욱이형 2018.12.06
8672 [이슈] 백종원.소유진 집 주방.jpg 밀키 2018.12.06
8671 [일반] 급전이 필요해서 주식 매도한 사람.jpg K58S 2018.12.06
8670 [정보] 38년 전 빚 안기고 잠적·이민…배우 한고은 ‘빚투’ 지원누나 2018.12.06
8669 [일반] ‘언더나인틴’ 전도염 VS 신예찬, 서포터즈와 함께 희망하는 ‘아이돌 데뷔 꿈’ K58S 2018.12.06
8668 [이슈] 쯔위의 무대라인.gif 맹승이 2018.12.06
8667 [일반] 개키퍼.gif 지원누나 2018.12.06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301 Next
/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