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187320.1.jpg


배우 조여정의 소속사가 조여정의 친부 빚투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했다.

6일 오후 조여정의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과거 아버지의 채무로 인해 조여정 씨의 부모님은 이혼하게 되었습니다. 이후 아버지와는 어떠한 교류나 연락이 되지 않았던 상황으로 이를 관련한 내용, 해결된 사항에 대하여 전혀 파악할 수 없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이야기를 전달받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당사자인 아버지와 연락을 취하려 노력하였지만, 이미 거처나 번호 또한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현재도 당사자인 아버지와 이야기를 들어보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루라도 신속히 사태를 면밀히 확인해보고, 문제가 되는 부분에 있어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한 매체는 조여정 부친의 ‘빚투’를 보도했다. A씨는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14년 전 고향 지인인 조여정의 부친 조모 씨에게 두 차례에 걸쳐 총 3억원을 빌려줬는데 변제가 이뤄지지 않았다. 2005년 11월까지 갚겠다는 차용증도 작성했지만 소용이 없었다”며 “조 씨는 주소를 옮겨가며 연락을 피했고 3년 전에는 아예 번호를 바꿔버려 연락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하 조여정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높은엔터테인먼트 입니다.

당사 소속 배우 조여정 씨의 친부 관련된 논란이 일어난 것에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조여정 씨는 금일 보도된 내용으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우선 이유를 불문하고 아버지 일로 상처받은 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과거 아버지의 채무로 인해 조여정 씨의 부모님은 이혼하게 되었습니다. 이후 아버지와는 어떠한 교류나 연락이 되지 않았던 상황으로 이를 관련한 내용, 해결된 사항에 대하여 전혀 파악할 수 없었습니다.

작년, 이야기를 전달받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당사자인 아버지와 연락을 취하려 노력하였지만, 이미 거처나 번호 또한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현재도 당사자인 아버지와 이야기를 들어보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루라도 신속히 사태를 면밀히 확인해보고, 문제가 되는 부분에 있어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논란이 일어나게 된 것에 거듭 사과드립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목록 이전 다음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공지 게시글 삭제 기준안내 2018.11.14
공지 이미지 업로드 방법 file 2018.11.14
2993 [정보] 오늘 겨울옷 소시 윤아.jpg 2018.12.07
2992 [정보] 헤이즈, 14일 싱글 '첫눈에' 발매 확정…9개월 만에 신곡 2018.12.07
2991 [이슈] 서울시 홍보대사 걸데 유라.jpg 2018.12.07
2990 [정보] 원희룡 지사 주민소환 움직임…복지부 장관 “영리병원 더 이상 허용 안해”  2018.12.07
2989 [일반] 손혜원이 만든 유명한 상표 이름들.jpg 2018.12.07
2988 [이슈] 내국인 진료 원하는 영리병원..우려 목소리 현실화되나 2018.12.07
2987 [일반] 서울 체감온도 영하 13.8도 '대설' 최강한파.."꽁꽁 싸매세요" 2018.12.07
2986 [일반] 에이즈 환자 익사하자 호숫물 모두 빼..인도 주민 "오염됐다" 2018.12.07
2985 [정보] 이병헌 동생 이은희 깜짝 등장 "서수연 잘 부탁한다" 2018.12.07
2984 [이슈] 2018 한국인이 가장 많이 본 뮤비 TOP10.jpg 2018.12.07
2983 [일반] 방시혁 여친.jpg 1 2018.12.07
2982 [정보] 남녀차별이 아니라 차이.jpg 2018.12.07
2981 [일반] 학교를 안갔어 량현량하 근황.jpg 2018.12.07
2980 [정보] 남편이 이상한 싸이트를 보는거 같아요.jpg 2018.12.07
2979 [정보] 누나 저랑 당연하지 게임할래요.jpg 2018.12.07
2978 [일반] 내국인 진료 막을 방법 없는데.. 복지부마저 "합법" 2018.12.07
2977 [이슈] 김미화 전 남편 "돈 때문에 소송한 것 아니다"( 2018.12.07
» [정보] 조여정 측 "父, 과거 채무로 이혼..해결 노력할 것" 2018.12.07
2975 [이슈] 38년 전 빚 안기고 잠적·이민..배우 한고은 '빚투' 2018.12.07
2974 [이슈] 박보검,전직원 앞에서 송혜교에 "편의점 라면 먹으러 가자 2018.12.07
Board Pagination Prev 1 ... 266 267 268 269 270 271 272 273 274 275 ... 420 Next
/ 4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