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경제 보복에 화난 국민들이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나선 심정을 담은 커뮤니티 글이 인기를 끌며 회자되고 있다. 지난 11일 밤 한 인기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 게재된 이 글은 해당 사이트는 물론 많은 네티즌들이 퍼가면서 회자되고 있다.

‘개싸움은 우리가 한다. 정부는 정공법으로 나가라’는 제목의 글에서 게시자는 이번 불매운동이 정부나 정당, 단체가 주도한 것이 아니라 “그냥 국민 하나 하나가 빡쳐서 스스로 하는 불매운동”이라고 밝혔다.

게시자는 이번 불매운동도 이전처럼 오래 못 갈 것이라는 비판에 “우리나라 사람들 냄비근성 아닙니다. 모래알 아닙니다. 제대로 빡치면 백만명씩 촛불 들고 일어나 대통령도 끌어내리는 국민입니다”라며 반박했다.

이어 “일본한테 물건 못 사면 큰일 나고 넙죽 엎드리리라 생각했나 봅니다”라며 “그러나, 당신들 잘 못 아셨습니다”라고 경고했다.

그는 “일본 맥주 안 사고, 일본 여행 안 가고, 그거 푼돈 아니냐? 찌질하게 몇 푼이나 되느냐? 찌질해 보일지 모릅니다”라며 “그러나 이게 시작입니다”라고 적었다.

이번 불매운동은 “그 찌질한 맥주, 알량한 여행에서부터 시작된 개싸움”이라면서 “우리 국민들이 개싸움을 할테니, 정부는 정정당당하게 WTO에 제소도 하고, 국제사회에 일본의 후안무치함과 편협함을 널리 알리십시오. 외교적으로 당당하게 나가십시오”라고 당부했다.

일본의 수출규제를 통한 경제보복이 가시화한 이후 국민들 안에서는 일본 제품을 불매하자는 운동이 자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특히 최근 소비자들의 인기를 끌어온 일본산 맥주의 판매량이 상당폭 줄어들고 있고, 일본 여행 계약을 취소하는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이로 인해 서울 김포공항과 시마네현 이즈모 공항을 잇는 전세기 운항이 일시 중단됐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한 바 있다.

아래는 게시글 전문이다.



정부가 불매운동을 선동한 적 없습니다.
여당이 그런 운동을 시사한 바도 없습니다.
야당은(특히 제1야당은) 우리나라 정당이 아닌 것 같습니다.
알만한 네임드 사회단체가 나선 것도 아닙니다.

그냥 국민 하나 하나가 빡쳐서 스스로 하는 불매운동입니다.
방송이나 언론에서 불매운동하자고 붐을 일으킨 것도 아닙니다.
국민의 가슴 내면에서 하나하나 불이 일어나, 그렇지만 밖으로
큰 내색 않고 조용히, 언제나 그러했다는 듯 일상적으로 쓰던 건 안 쓰고
꼭 써야하는 것 다른 제품을 씀으로서 실행하게 된 것입니다.

유치한 놀음이라고, 오래 못갈 것이라고 벌써부터 비아냥거리고
공격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진 그랬을지 모릅니다. 예전에 독도를 걸고 넘어지고,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가고 했을때 일시적으로 일본상품 불매운동이
벌어지고 그러다 잠잠해졌나 봅니다.
그렇지만, 이번엔 다른 것 같습니다. 아니 다릅니다.
우리 국민들 제대로 빡쳤습니다. 큰소리가 안 나서 그렇지, 아니,
더 큰 분노를 큰소리를 내지 않고 삭이면서 조용히 행동으로 옮기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 냄비근성 아닙니다. 모래알 아닙니다.
제대로 빡치면 백만명씩 촛불 들고 일어나 대통령도 끌어내리는 국민입니다.
역사 속에 시민혁명 한 번 제대로 없는 그들과는 다릅니다.
그런 우리국민을 제대로 화나게 했습니다.

G20회담을 개최하면서 의장국으로서 일부러 우리나라 대통령만 빼고
회담하는 유치찬란한 짓을 했습니다. 미우나 고우나 우리 대통령입니다.
혼내고 욕을해도 우리가 합니다. 니네가 감히 우리 대통령을 욕보였습니다.
삼성...애증이 교차하는 우리나라 대표기업입니다. 우리나라 경제의 대표주자이면서
범법행위도 많이 저질렀습니다. 그런 삼성의 옆구리에 비수를 들이대고 무너뜨리려
했습니다. 아무리 미워도 우리 자식에게 부당하고 비겁한 공격 들어오는 건 못 참습니다.
때려도 우리가 때릴 겁니다.

일본은 이번에 우습고도 황당한 일을 저질렀습니다. 무역흑자국이 무역적자국을 상대로
무역보복으로 선제공격을 했습니다. 물건 팔아서 이득을 보는 쪽이 물건 사가는 쪽에
공격을 해서 일시적으로 혼란에 빠지게 됐습니다만, 아시다시피 사가는 쪽이 공격할
무기는 더 많습니다.
일본한테 물건 못 사면 큰일 나고 넙죽 엎드리리라 생각했나 봅니다. 무역보복을 일으킨
일본에 대한 공격이 아니라 현 정부의 실정으로 화살을 돌리고 정부와 대통령을 공격할 것이라고
일부언론과 야당에게 귀띔을 받았나 봅니다.

그러나, 당신들 잘 못 아셨습니다. 이 일련의 사태가 위안부 재협상과 일제강점기 징용관련 배상판결과
관련한 보복임을 알 만한 사람은 다 압니다. 위안부 재협상과 일제강점기 징용배상은 우리나라
우리국민이 양보할 수 있는 사항이 아닙니다. 그것은 국가와 국민의정신, 정체성과 관련된 일입니다.
그러므로 이 싸움은 적당히 협상하거나 흐지부지 타결할 일이 아닙니다.

일본 맥주 안 사고, 일본 여행 안 가고, 그거 푼돈 아니냐? 찌질하게 몇 푼이나 되느냐?
찌질해 보일지 모릅니다. 그러나 이게 시작입니다. 일본과 관련되어 돈이 들어가는 곳 하나하나
찾아서 바꿔갈 것입니다. 그 찌질한 맥주, 알량한 여행에서부터 시작된 개싸움입니다.
누가 시킨 적 없이 국민내부에서 일어난 개싸움입니다.

우리 국민들이 개싸움을 할테니, 정부는 정정당당하게 WTO에 제소도 하고, 국제사회에
일본의 후안무치함과 편협함을 널리 알리십시오. 외교적으로 당당하게 나가십시오.

아마 많은 국민들 속에 있는 생각일 것입니다.





https://www.vop.co.kr/A00001420858.html





목록 이전 다음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공지 게시글 삭제 기준안내 2018.11.14
공지 이미지 업로드 방법 file 2018.11.14
3214 [이슈] 배우 심은경은 어쩌다가 '反아베 영화' 주인공이 됐나 2019.07.15
3213 [이슈] 카메라업계, 반일감정 불똥튈까 노심초사…"대체품 없어 일시적 효과 그칠듯" 2019.07.14
3212 [정보] 삼성·SK "불화수소 대안처 발굴..당장 공장 멈출 일 없다" 2019.07.14
» [일반] "개싸움 국민이 할 테니 정부는 정공법으로" 일본 제품 불매 심정 밝힌 글 '인기' 2019.07.14
3210 [이슈] [캠핑클럽] 오늘, 14년만에 완전체로 뭉친 '핑클' 2019.07.14
3209 [정보] 간호학과 똥군기때문에 난리남~~ 2019.07.14
3208 [정보] 미래지향적 국악.jpg 2019.07.14
3207 [일반] 인생 2회차 답.jpg 2019.07.14
3206 [정보] 김현종 "방미 결과 만족...美, 필요한 역할 할 것" 2019.07.14
3205 [일반] 강의실에 정자 투척하고 간 남학생.jpg 2019.07.14
3204 [정보] 스위스의 동네 흔한 풍경.jpg 2019.07.14
3203 [정보] 유승민 文대통령 아베 만나라 中·北 대하는 절반이라도 해야 2019.07.14
3202 [일반] 日 "한국, 규제강화 철회 요구안했다" 딴소리..韓 "사실과 달라" 2019.07.14
3201 [이슈] 경기도 명문격투기팀 선수 폭행 cctv 영상 2019.07.14
3200 [일반] '컴백' 공원소녀, 타이틀곡 '레드썬'…베일벗은 트랙리스트 2019.07.14
3199 [정보] 원빈 근황.gif 2019.07.14
3198 [일반] 7월 새로시작하는 예능프로그램.jpg 2019.07.14
3197 [일반] 트와이스 나연 실물.gif 2019.07.14
3196 [이슈] 뮤직뱅크 너무 예쁜 새로운 여mc 신예은.gif 2019.07.14
3195 [정보] 동물농장 오늘 장예원 아나.gif 2019.07.14
3194 [정보] 일본여행 관련 베댓.jpg 2019.07.14
3193 [일반] 카카오뱅크, 2년만에 일본 인터넷은행 넘어섰다.jpg 2019.07.14
3192 [이슈] 소비자들 한테 사기쳤던 유니클로.jpg 2019.07.14
3191 [일반] 문대통령 체르노빌 보면 안돼!.jpg 2019.07.14
3190 [정보] 최저임금 소폭 인상 네티즌 여론.jpg 2019.07.14
Board Pagination Prev 1 ... 164 165 166 167 168 169 170 171 172 173 ... 297 Next
/ 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