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111412325rtju.jpg


룰라 김지현의 '결혼 4년차에 두 아들이 있다'는 고백에 '미운우리새끼' PD도 놀랐다.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 메인 연출을 맡은 박중원 PD는 21일 스포츠조선과의 전화통화에서 "김지현 씨의 용기있는 고백에 감사하다"고 답했다.20일 방송된 '미우새'에서는 결혼 4년차를 맞이한 룰라 김지현이 "고등학교 1학년, 중학교 2학년인 두 아들의 엄마"라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지현이 방송에서 결혼 후의 '육아'에 대해 이야기한 것은 처음이다. 김지현은 "막내딸이 갖고 싶어 시험관 시술을 7번 했다"는 고백도 덧붙였다.

박중원 PD는 "워낙 개인적인 이야기고, 연예인으로서 말하기 힘든 가장 사생활적인 부분"이라며 "김지현 씨의 용기에 놀랐다"고 밝혔다. 이어 김지현 씨 스스로 결정한 일"이라며 "언젠가 기회가 되면 얘기하고 싶었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곽승영 CP 역시 "전부터 김지현 씨 집들이 한번 가자는 얘기는 꾸준히 했다. 마침 이상민 채리나 씨가 김지현 씨를 만난다고 하기에 '미우새' 촬영을 하게 됐다"면서 "김지현 씨의 두 아들 이야기는 제작진도 몰랐다. 이상민 씨가 자연스럽게 '요즘 애들은 어때?'라고 이야기를 꺼냈을 때 깜짝 놀랐다"고 설명했다.

룰라 절친인 이상민과 채리나는 이미 알고 있던 사실이었지만, 이들과 '브로스'로 함께 활동했던 바비킴은 생전 처음 듣는 이야기였다는 후문. 곽승영 CP는 "바비킴 씨가 많이 놀라신 것 같더라"고 덧붙였다.이상민과 채리나, 바비킴은 룰라 데뷔 25주년을 기념해 김지현의 집들이를 했다. 김지현은 2016년 2살 연하의 남편과 결혼, 올해로 4년차를 맞이했다. 김지현은 "꼭대기층에 산다는 건 건물주?"라는 멤버들의 물음에 고개를 끄덕여 부러움을 샀다.이상민은 '아이들 잘 크냐'고 물었고, 김지현은 "큰 애가 고1이고 작은애가 중2"라고 답했다. 남편에게 두 아이가 있었던 것. 그동안 김지현은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출연 당시와 자신의 SNS를 통해 "2019년은 임신에 바친다. 시험관 시술 도전중"이라고 밝힌 바 있지만, 두 아들을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김지현은 "내가 (두 아들이 있다는 사실을)숨기려고 한게 아니다. 쉬쉬할 일은 아니지만, 말할 타이밍을 놓쳤다. 아이들의 의견도 중요했고, 자연스럽게 말하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채리나는 "어느날 언니가 아이들하고 여행가서 찍은 사진을 (SNS에)너무 올리고 싶다고 하더라. 가슴이 뭉클했다"고 거들었다.김지현은 "아이들 학교 보내는 게 하루 일과 중 가장 큰 일"이라며 "엄마가 되면서 내가 철이 드는 것 같다"며 웃었다. 중학생이 된 둘째가 '사생활 노터치' 의사를 밝혀 놀랐다는 말도 덧붙였다. 알고보니 또래들이 모두 겪는 '중2병'이라는 것. 자신의 부모님께 새삼 미안해진 마음도 고백했다.

이날 김지현은 "시험관 시술을 7번 했다"며 막내딸을 기다리는 속내도 드러냈다. 든든한 아들이 둘이나 있으니 딸을 원한다는 것. 김지현은 "몸은 건강한데 나이가 문제다. 4년만 빨랐어도…"라고 안타까워하면서도 "나중에 후회하지 않도록 힘들어도 노력중이다. 안되면 어쩔 수 없지만, 막내 하나 낳으면 (내 인생에)더 바랄게 없다"며 환하게 웃었다.자신의 가정사를 솔직하게 공개한 김지현의 용기있는 고백에 시청자들의 응원도 이어지고 있다.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공지 게시글 삭제 기준안내 2018.11.14
공지 이미지 업로드 방법 file 2018.11.14
4834 [일반] 방금 전 공개한 몬스타엑스 컴백 컨셉포토 네번째 티저.jpg 2019.10.21
4833 [정보] [슈퍼맨]벤틀리`샘 해밍턴 물대포 맞는 모습에'오열' 깜찍함↑ 2019.10.21
4832 [일반] 군산 롯데아울렛, 유니클로 매장 내 화장실 배치..고객들 '항의' 2019.10.21
4831 [이슈] 안민석 "BTS 한분 올해 군대가는 듯"..빅히트 "올 입대 사실 아니다" 2019.10.21
4830 [이슈] '악플의 밤', 결국 종영.."故 설리 비보 후 제작 중단 결정" [전문] 2019.10.21
4829 [일반] 공수처법 대선공약까지 내걸더니..유승민 "막아내고 탈당" 2019.10.21
4828 [일반] [단독] 조 전 장관 딸, 공고 없이 인턴 특채 2019.10.21
4827 [이슈] 부모님이랑 같이 보면 무안해지는 키스신들.gif 2019.10.21
4826 [정보] 잊을만 하면 생각나는 언랩 역대급(ft.예지) 2019.10.21
4825 [정보] (예고편) [죄수와 검사] 뉴스타파 X MBC PD 수첩 2019.10.21
4824 [이슈] 에이스, 베일 벗은 ‘삐딱선(SAVAGE)’ 콘셉트 ‘5인 5색 화려한 스타일링’ 2019.10.21
4823 [일반] 군인권센터 "황교안, 2017년 계엄검토 관여 정황" 주장 2019.10.21
4822 [이슈] 냉온냉온한 배우 김정현 분위기 2019.10.21
4821 [정보] ▶ 21 년전부터 이럼... 2019.10.21
4820 [이슈] [날 녹여주오] 파워 직진하는 연하남 황지훈.jpgif 2019.10.21
4819 [이슈] ▶ 태극기 집회의 효과 2019.10.21
4818 [이슈] 춘장의 꿈 또는 역모의 재구성 2019.10.21
4817 [이슈] 아이돌이 나이 들면 이런 모습?`73살 '댄싱머신' 할머니의 춤 실력! 2019.10.21
4816 [일반] 에일리, 전국투어 'I AM : RE-BORN'…인터파크서 21일 티켓 오픈 2019.10.21
» [이슈] '미우새' PD "김지현, '아들 둘有' 용기있는 최초 고백..제작진도 몰랐다" 2019.10.21
4814 [이슈] 파이널에 진출할 4팀이 드디어 결정된다![사인히어 9회 예고] 2019.10.21
4813 [일반] '밥은 먹고 다니냐?' 싱글맘 성현아 생활고 고백 "700만원이 전재산" 2019.10.21
4812 [일반] "나경원 딸, 3년간 자격없이 SOK 당연직이사 권한 행사" 2019.10.21
4811 [일반] 스토커 그자체 2019.10.21
4810 [일반] 노벨평화상에 홍콩 경찰?..친중국 단체 추진 논란 2019.10.21
Board Pagination Prev 1 ... 105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114 ... 303 Next
/ 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