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니어가 만든 이상한 장난감

“암호화폐는 인간의 어리석음을 이용해 누군가가 장난쳐서 돈을 뺏어 먹는 과정이다.”

유시민 작가는 12일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암호화폐 열풍에 대해 이렇게 경고했다. “투기 광풍의 또 다른 버전” “그야말로 미친 짓” “사기” 등의 격한 표현까지 써가며 최근 열풍을 비판했다.

유 작가는 “지금 고등학생들까지 자기 돈을 넣고 있다. 거품이 딱 꺼지는 순간까지 사람들은 사려들 것”이라며 “다 허황된 신기루를 좇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 사기꾼이 여기에 다 모여있다. 지금 정부와 지식인과 언론들은 여기에 뛰어들지 말라는 메시지를 분명히 내야 될 때”라고 강조했다. “투기판에 뛰어들었다가 돈 날린 사람들은 정부나 사회를 원망하지 말라”고도 했다.

서울대 경제학과, 독일 마인츠대 경제학 석사 출신의 유 작가는 최근 줄기차게 암호화폐 열풍에 대해 경고음을 내왔다. 지난해 12월 JTBC ‘썰전’에선 비트코인 열풍을 네덜란드의 '튤립 버블’과 노무현 정부 시절 ‘바다이야기’에 비유하며 “경제학 전공자로서 손 안 대길 권한다”고 말하기도 했다(튤립 버블은 17세기 네덜란드에서 튤립 한 송이 가격이 한 달 만에 50배 폭등해 투기 열풍으로 이어졌다가 가격이 폭락한 사건이다).

유 작가는 블록체인 산업 진흥 관점에서 암호화폐 거래소 폐쇄에 반대하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그런 주장들도 다 사기라고 본다”고 잘라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Q : 최근 암호화폐 열풍을 어떻게 보나.

A : 그야말로 광풍이다. 미친 짓이다. 미친 짓. 전체가 다 ….

Q : 답답한 느낌이 드는가.

A : 인간이 참 어리석다는 것을 새삼 느낀다. 인류 역사에서 수없이 되풀이됐던 투기 광풍이라고 본다. ‘17세기 튤립 버블의 21세기형 글로벌 버전’ 그 이상의 의미는 없다. 인간의 어리석음을 이용해 누군가가 지금 장난을 쳐서 돈을 뺏어 먹는 과정이다. 여기에 전 세계 사기꾼이 다 모여있다. 그런데 지금 우리나라 고등학생들까지 자기 돈을 넣고 있잖은가.

거품이 딱 꺼지는 순간까지 사람들은 살 거다. 그러면 맨 마지막에 잡고 있던 사람들은 망할 거다. 이 투기판에 뛰어들었다가 돈 날린 사람들이 정부나 사회를 원망하지 말라, 이 메시지는 확실히 줘야 된다. 누가 권한 것도 아니고, 국가에서 제도로 시장을 만들어준 것도 아니잖나.

Q : 거래소 폐지 방침을 밝힌 박상기 법무장관 발언은 적절했다고 보는가.

A : 제가 뭐라고 평할 것은 없을 것 같다. 정부에서 잘 대처할 것이다. 청와대는 시장 혼란을 우려해선지 확정된 게 아니라고 했는데. 저도 보도만 보고 있다. 청와대에서 부처 간에 어떤 이견이 있고, 현재 어떤 아이디어를 갖고 이걸 지금 다루고 있고, 지금 어디까지 논의가 됐고 이런 건 정보가 아무것도 없다. 그래서 그(정부 혼선)에 대해선 판단할 수 없다.

Q : 이 사안은 투기자본 규제 측면의 관점과 블록체인 산업 진흥 측면의 관점이 상충하는 것 같은데.

A : 죄송한데 그런 주장들(산업진흥)은 다 사기라고 본다. 암호화폐는 경제학적 의미의 ‘마켓’도 아니고 그냥 엔지니어들의 아이디어로 나타난 수많은 이상한 장난감 갖고 사람들이 도박하는 거다. 돈이 벌린다는 소문 듣고 사람들이 불나방처럼 돈다발 들고 모여드는 거다.

Q : 한국의 블록체인 기술을 더 발전시켜야 한다는 사람도 많다.

A : 블록체인 기술과 관련해 우리나라가 자유를 안 주면 마치 4차 산업혁명에서 뒤지는 것처럼 얘기하는 언론 기사들이 넘치는데, 저는 그 사람들이 의심스럽다. 암호화폐를 띄워서 자기 이익 채우려고 하는 것 아닌가. 전국의 카지노를 다 열어주는 것과 뭐가 다른가. 제가 부정적으로 얘기하면 ‘꼰대다’ ‘새로운 4차 산업혁명을 모른다’ 얘기하는데 다 허황된 신기루를 좇는 것이다. 저는 이걸 부추기는 일부 언론들이 솔직히 수상하다. 이 사람들 다 거기에 돈 넣은 것 아냐, 그런 생각이 들 정도다.

Q :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암호화폐 규제 반대 글이 수만 건 올라있다고 한다.

A : 다 자기 돈 넣은 사람들이다. 돈 벌어야 되니까, (그런 글 썼다고) 저는 그렇게 본다.

Q : 청와대는 시장 혼란을 우려해선지 신중한 입장인 듯한데.

A :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대충 다 팔고 다 나오도록 하는 게 정부가 할 일이다. 그리고 가상화폐 투자로 해외계좌로 돈 빠져나가는 것은 다 차단해야 된다. 정부가 이 광풍에서 시민 보호 조치를 아무것도 안 하면 정부 잘못이 될 수 있다. 그러니까 정부와 지식인과 언론들은 여기에 뛰어들지 말라는 메시지를 지금 분명하게 내야 될 때다.

유 작가는 인터뷰 말미에 “투기 광풍에 뛰어들지 말라는 메시지를 정부가 확실해 내야 한다는 것과, 쫄딱 망한 사람들이 정부를 원망할 권리는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재차 강조했다.




중앙일보 김형구 기자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이미지 업로드 방법안내 file 익명의드미인 2016.01.17
공지 게시글 이렇게 등록하면 삭제합니다. 익명의드미인 2016.01.17
64128 [영상] 한서희, 걸그룹 팬 사인회 온 남성팬 외모 비하.jpg 고려은단비타민 2018.01.13
64127 [정보] 한국 지하철 와이파이를 보고 놀란 영국인.jpg 1 RAINBOW 2018.01.13
64126 [영상] 영화 타짜 도박으로 보는 인생 호구.jpg 2 고려은단비타민 2018.01.13
64125 [일반] 중국 인공지능의 반란.gif 버즈 2018.01.13
64124 [영상] "가상화폐, 가까운 미래엔 화폐로 쓰일 수 없어" 길거리여신 2018.01.13
64123 [정보] 안톤 오노, 韓 가상화폐 거래소 임원으로 재직 밀키 2018.01.13
64122 [일반] 김연아 뒤태.gif 1 RAINBOW 2018.01.13
64121 [일반] 눈에 뵈는게 없는 여자.gif 맹승이 2018.01.13
64120 [영상] 클라이밍 하는 전소미.gif 길거리여신 2018.01.13
64119 [일반] MB 정부, '민간인 사찰 입막음'에 특활비 버즈 2018.01.13
64118 [정보] 채수빈, 공항 스키니 패션.gif 고려은단비타민 2018.01.13
64117 [일반] 트와이스 모모의 11자 복근 공개에 다현의 반응.gif RAINBOW 2018.01.13
64116 [일반] [선공개] 진격의 써니! 분노 폭발! 과연 써니의 복수는? 키싱구라미 2018.01.13
64115 [일반] 윤식당 일냈다... 14.8% tvN 예능 최고시청률 지원누나 2018.01.13
64114 [일반] '좀도둑 무서워' 지갑에 넣어둔 금 20돈 택시에 빠뜨린 40대女 1 긴또깡 2018.01.13
64113 [영상] WTO 세탁기 분쟁 승소 한국, 美에 보복절차 개시 형욱이형 2018.01.13
» [일반] 유시민 "암호화폐는 인간 어리석음 이용해 돈 뺏는 것" 밀키 2018.01.13
64111 [정보] 국민의당, 2월4일 전대 확정(당파괴 철수 甲) 긴또깡 2018.01.13
64110 [일반] 트와이스 지효 쌩얼.jpg 1 쇼타임 2018.01.13
64109 [정보] 핫팩에 몰려든 참새들.jpg 1 드루와요 2018.01.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3230 Next
/ 3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