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수 0 댓글 0




방송인 이본이 촬영감독과의 열애설을 부인하며 주변 지인들에 피해가 미치는 상황에 우려를 표했다.

이본은 16일 스포츠조선과 인터뷰에서 "제가 너무 좋아하는 사람들이 저 때문에 피해를 입는 것이 힘들다. 모든 피해는 공인인 제가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열애설이 났던) 문세흥 촬영감독도 제가 너무 좋아하는 지인이고 함께 레저스포츠와 취미생활도 함께하는 지인인데 이런 오해를 받게돼 안타깝다. 단지 그 분도 싱글이고 나도 혼자기때문에 이런 기사가 났다고 생각한다. 정말 좋은 분들이고 어찌됐든 방송의 아웃사이드에서 일하는 분들인데 저때문에 피해를 입는 것 같아 죄송스러울 뿐이다"고 말했다.

이날 한 매체는 이본과 문세흥 촬영감독이 연인사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이본은 출연 중이던 MBN '비생소녀'에서 약 10년간 교제 중인 남자친구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본은 방송에서 "남자친구가 '비혼'은 아니지만, 나를 위해 맞춰준다. 굉장히 무난하고 무던한 성격"이라며 "연애뿐아니라 결혼해서 함께 살기에도 참 좋은 남자란 생각이 든다"고 밝힌 바 있어 이 같은 오해가 발생한 것.

이본은 "저는 공인이기 때문에 제 개인사가 오르내리는 것은 괜찮지만, 그분들은 아니지않느냐. 제가 좋아서 사람들과 어울리다가 주위 분들이 이런 피해를 입는 것 자체가 너무 싫다. 제가 피해를 다 안고가면 좋겠다"며 "오히려 그분들은 저에게 '신경 쓰지 말라'고 저한테 말해주시더라. 워낙 잘 아는 소중한 지인이라 그렇다. 그런데 나는 또 설명을 해야 하지 않느냐. 그런 일이 생기는 것도 참 불편하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앞서 출연했던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건모와 다정한 모습으로 연인으로 발전하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사기도했다. 이본은 "건모 오빠랑 제가 23년지기다. 그렇게 친한데 무슨 말을 못하겠느냐"며 "오빠도 절 예뻐해줬고, 저도 따랐기에 재밌는 편집이 나온 것뿐이다"고 해명했다. 실제로 이본과 김건모는 23년지기 절친사이. 두 사람 사이에서 묘한 분위기가 흐르는 듯한 편집으로 오해를 키웠지만, 정작 두 사람은 혈육보다 가까울 친구사이다.

이본은 마지막으로 남자친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본은 "저는 결혼 생각이 전혀 없다. 부모님과 함께 살고싶고, 케어하고, 제 일 하고, 스트레스를 푸는 것이 좋다. 그런 제 삶이 정말 사랑스럽다. 쭉 하고싶다. 제가 만약 결혼 생각이 조금이라도 있었다면, 이런 일이 있었을 때 얘기했겠지만, 결혼은 일어나지않을 거 같다. 아직은 제가 철이 없나보다"며 "(남자친구는) 서로 교제만 한다는 것에 대해서도 불만이 없다. 결혼에 대해 관심이 없는 것도 알아서 부담을 주지도 않는다. 인생이니, 즐기고싶은 대로 즐기자는 주의다. 이런 것도 하나의 흘러가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본은 연인과 피해를 입은 지인들에 대해서 마지막까지 걱정하는 말을 털어놨다. 이본은 "지인들에게 피해가 가는 것이 제가 가장 신경쓰이는 부분"이라며 "제 주위 사람들은 이미 15년이 넘는 인연들이다. 사람들이 봤을 땐 충분히 오해도 있을 수 있을 거 같다. 그러나 지금은, 제가 마흔 여섯인데 마흔이 훌쩍 넘은 노처녀에게도 이런 일이 있을 수 있구나 그런 해프닝으로 생각하려한다"고 심경을 밝혔다.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이미지 업로드 방법안내 file 익명의드미인 2016.01.17
공지 게시글 이렇게 등록하면 삭제합니다. 익명의드미인 2016.01.17
74560 [정보] 탈북민들의 탈북전 남한에대한 인식 맹승이 2018.04.17
74559 [영상] 연애 뒷담화 소진, "연상은 남자로 안느껴져..그냥 오빠" 긴또깡 2018.04.17
74558 [일반] '명단공개' 김남주, 데뷔 전 공무원 생활 '반전' 이력 부산갈맥이 2018.04.17
74557 [일반] 한고은 "남편, 자다 일어나 '결혼할래?' 프러포즈" 키싱구라미 2018.04.17
74556 [영상] 안철수의 합리적 의심.jpg 1 지원누나 2018.04.17
74555 [정보] 조국 수석 사퇴요구에 대한 20.30대 여성들의 반발.jpg Aflow 2018.04.17
74554 [영상] 의외로 동안인 남배우.jpg MAXIM 2018.04.17
74553 [정보] 타이타닉 당시 촬영현장.jpg 1 고려은단비타민 2018.04.17
74552 [일반] 전효성+채영 닮은 수학 여강사.jpg 1 길거리여신 2018.04.17
74551 [일반] 충무김밥이 비싼 이유.jpg 4 MAXIM 2018.04.17
74550 [일반] 김소혜의 단발.jpg 부산갈맥이 2018.04.17
74549 [정보] 환경미화원 빡센 채용조건.jpg 쇼타임 2018.04.17
74548 [일반] 속옷 입기 싫은 일본인 배우.jpg 2 부산갈맥이 2018.04.17
74547 [일반] "독보적 분위기"..크리스탈, 런던에 나타난 여신 지원누나 2018.04.17
» [영상] 이본 "저는 비혼주의자..지인에 피해 가 상처" Podong 2018.04.17
74545 [영상] 오늘 또 들통난 안철수의 거짓말.jpg 1 지원누나 2018.04.17
74544 [영상] [피겨] 금메달딴 자기토바의 3-3-3-3-3점프 1 갤럭시S8 2018.04.17
74543 [영상] 매력있는데 왜 돌싱이죠?,jpg 형욱이형 2018.04.17
74542 [일반] 공습 직전까지의 시리아 상황 정리.jpg 1 K58S 2018.04.17
74541 [일반] "여기 자장면 좀"..데이트폭력 시달리던 여성의 S.O.S 알아챈 경찰 1 Podong 2018.04.1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 3770 Next
/ 3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