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0

"최악의 경우 대비한 문건일 뿐"...기무사 문건의 배후는 궁금하지 않은 듯


조선일보가 국군 기무사령부의 ‘전시 계엄 및 합수 업무 수행 방안’ 문건을 옹호하고 나섰다. 기무사의 계엄령 발동 문건에 대해 조선일보는 “탄핵 찬반세력의 국가 전복 상황 때 군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라며 반문하고 있다. 조선일보는 탄핵 찬반세력이 국가를 ‘전복’하고 ‘폭동’을 일으킬 수 있다는 기무사의 시대착오적 발상을 옹호하고, 계엄령이 실제 발동했을 때의 상황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

조선일보는 라는 11일 자 사설을 통해 “이 문건은 탄핵 심판 직전 상황에서 그야말로 극단적인 최악의 상황에 대한 대처 방안을 검토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조선일보는 “탄핵 선고를 앞두고 찬반 양측 국민은 수십만 명씩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대치했다”며 “헌재까지 행진하며 자신들이 원하는 결과를 내놓으라고 압박성 시위를 벌였다”고 말했다. 이어 “탄핵 선고가 어느 쪽으로 나오든 국가적 혼란이 오는 것이 아니냐고 많은 국민이 걱정했었다”고 밝혔다.


128760_156909_5530.jpg


조선일보는 “헌재 결정이 분노한 쪽에서 폭동을 일으키고 문건에 언급한 대로 정부 종합청사, 국회, 대법원, 한국은행, 국정원 등이 점거되는 사태가 발생했다면 군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라며 “국가 전복·마비 상황이 실제 벌어질 경우에 대비한 비상 계획과 법적 절차 등을 검토조차 하지 않을 수는 없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는 “국가적 혼란이 발생할 수 있었다”며 계엄령 발동 문건을 합리화했다. 하지만 기무사 문건의 내용처럼 실제 “청와대·국회·국방부·합참본부·광화문 일대·헌재 등에 탱크 200여 대, 장갑차 550여 대, 병력 4800여 명이 투입돼 발생할 수 있는 사태에 대해서는 애써 무시하고 있다. 계엄령 자체에 대한 문제 제기는 외면하고 있는 셈이다.

계엄령 발동 계획문건은 애초에 존재해선 안 될 것이었다. 탄핵 찬반세력에 의한 사회적 혼란, 계엄령 발동 모두 실현될 가능성도 작았다. 그러나 조선일보의 말처럼 “탄핵 반대 세력에 의한 과격 폭력 시위”를 이유로 서울로 탱크와 무장병력이 들이닥쳤다면 시민은 이를 용인할 수 있었을까. 큰 비극이 벌어질 수 있는 일이었다.

조선일보는 최악의 경우·국가 전복·폭동 등을 운운하며 계엄령 발동 문건을 옹호하고 있다. “혹시라도 폭동이 일어났을 수 있다”는 가정으로 “혹시라도 계엄령이 발동됐다면 더 큰 문제가 생길 수 있었다”는 가정을 무시하고 있다. 문건의 실체가 기무사만의 망상이었는지, 쿠데타였는지는 향후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고 아직 단정할 수 없다. 하지만 기무사 문건이 만들어진 맥락 자체 무시한 채 “만약에 폭동이 일어났으면 어쩔뻔했냐”는 식으로 사안을 바라보는 조선일보의 시각은 심히 위험해 보인다.










http://www.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8760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공지 이미지 업로드 방법안내 file 2018.06.19
공지 게시글 삭제 기준안내 2018.06.19
2766 [이슈] [펌] 정말 대단한 태국 아이들 구조작전.jpg 2018.07.12
2765 [일반] 팬아니어도 개안되는 경리 무대비주얼 2018.07.12
2764 [정보] 마이틴 송유빈, ‘김비서가 왜 그럴까’ OST 참여…오늘(12일) 오후 6시 공개 2018.07.12
2763 [이슈] 청하 새 앨범 [Blooming Blue] 트랙리스트 1 2018.07.12
2762 [정보] 한국여성대표연합 "워마드·메갈은 페미가 아니다" 2018.07.12
2761 [정보] ▶ 지난 한달간 - 민주당 지지율 변화... 2018.07.12
2760 [일반] ‘오션 뮤직페스티벌’, 10월 부산서 개최…최강 라인업 예정 2018.07.12
2759 [정보] 기무사, 세월호 수장 제안..朴 눈물도 기무사 조언? 2018.07.12
2758 [정보] 마마무 솔라x휘인 '너나 해' 티저 영상 공개 2018.07.12
2757 [정보] 쥬리나 프듀 하차의 이유(feat.사쿠라) 5 2018.07.12
2756 [일반] 승객 탄 버스에서 신체 노출하고 여성 성추행 2018.07.12
2755 [이슈] 열일하는 임윤아) 7월~8월 스케줄, 포토, 영상 2018.07.12
2754 [이슈] NTB, 日 콘서트 돌입 “더 발전한 무대+라이브 보여줄 것” 2018.07.12
2753 [이슈] K팝 틀고 한글간판.. 중국의 짝퉁 한류, 동남아 휩쓴다 2018.07.12
2752 [정보] 흔한 편의점 빵 퀄리티.jpg 1 2018.07.12
2751 [정보] 담다디 이상은, 뜻밖의 근황.jpg 1 2018.07.12
2750 [이슈] 연하녀 만나는건 무능력해서.jpg 1 2018.07.12
2749 [정보] '짝짓기 예능'이 현실 연애에 드리운 먹구름.jpg 2018.07.12
2748 [정보] 노래방 아줌마, 노래만 할꺼야?.jpg 2018.07.12
2747 [이슈] 구석에서 몰래 자고있는 물개.jpg 2018.07.12
2746 [정보] 엄청 친절한 종업원.jpg 1 2018.07.12
2745 [정보] 전우용, 남의 종교 성물을 모독하는건 반문명적.jpg 2018.07.12
2744 [일반] 일본인 아내의 밥상 수준.jpg 1 2018.07.12
2743 [일반] 탁현민에 패소한 여성신문 “부당 판결” 항소 2018.07.12
2742 [이슈] 워마드'박근혜는 무죄',워마드 폐쇄하라,페미의 자멸 2 2018.07.12
» [정보] 조선일보, 기무사 계엄령 문건 옹호 2018.07.12
2740 [이슈] 미얀마 이슬람인들 전세기로 데려와 살게하는 한국정부 1 2018.07.12
2739 [정보] 프듀48) 소유의 이상한 코칭.jpg 3 2018.07.12
2738 [일반] 여자들의 양면성.jpg 2018.07.12
2737 [이슈] 서장훈이 말하는 깔끔과 샤워.jpg 2018.07.12
Board Pagination Prev 1 ... 237 238 239 240 241 242 243 244 245 246 ... 334 Next
/ 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