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1162203121dlrp.jpg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제부인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박 전 대통령은 무죄'를 주장하는 남성 jnsvcxzstv오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가 폐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 총재는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 사제에 대한 공격은 개인 공격 꼴이고 성체에 대한 공격은 종교 공격 꼴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신분열적 페미니스트 꼴이고 나라망신 꼴페미 꼴이다. 종교모독 꼴이고 여성모독 꼴이다. 여자 일베(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줄임말) 꼴이고 페미의 자멸이자 자폭 꼴이다. 예수를 화형 시킨 꼴이고 신성모독죄 꼴이다. 워마드 폐쇄하라"고 촉구했다.

전날 워마드 홈페이지에는 '예수 XXX 불태웠다'는 제목의 글이 게재했다. 글쓴이는 성체에 욕설이 섞인 낙서를 하고 이를 불로 태운 듯한 사진을 게재하며 "여성 억압하는 종교들 다 꺼져라. 최초의 인간이 여자라고 밝혀진 지가 언젠데 아직도 시대 못 따라가고 아담의 갈비뼈에서 여자가 나왔다는 소리를 하나"라고 주장했다.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워마드는 신성한 의미로 여겨지는 성체를 훼손하고, 특정 종교를 비하했다는 지적이 일면서 비난의 대상이 됐다.

이러한 가운데 트위터,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혜화역 4차 시위'에서 워마드 회원들이 두부에 '이니'(문 대통령 애칭)글자 써서 던지기, 단상을 부엉이로 꾸미기를 논의 중이라는 포스터가 퍼지고 있다. 워마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은 여성이기 때문에 탄핵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복권시켜야 한다"며 남jnsvcxzstv 문재인 대통령을 '문재앙'(문재인+재앙)이라며 맹비난하고 있다.

포스터에 적힌 두부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망 원인인 '두부 외상'을 비하하기 위한 것이고 부엉이는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한 부엉이바위를 조롱하기 위해 사용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들의 행태는 '일간베스트'(이하 '일베),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이하 '박사모')과 비슷한 양상을 보인다. 특히 일베는 '두부'를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조롱하는 표현으로 사용해왔다. 또한 박사모 회원들은 태극기 집회 현장에서 문 대통령을 '문재앙'이라고 칭하며 외쳐왔다.

이와 관련해 시사평론가 김어준 씨는 1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구-안중근-윤봉길은 남성이라 경멸의 대상이지만 이승만-박정희-전두환 전 대통령은 그 대상에서 제외. 박근혜 전 대통령은 남성 성기가 없어서 탄핵이 됐을 뿐이고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자살해야 하며 이런 극단적 jnsvcxzstv오와 함께 박사모-엄마 부대가 결합한 최근 일부 커뮤니티 행태는 여성 운동의 일부가 격해진 것을 넘어서서 극우가 여성 운동 외피를 쓰고 냉전과 지역이 담당했던 분열 프레임 동력을 남녀 갈등과 제노포비아(xenophobia·외국인 jnsvcxzstv오)로 대체하려는 그런 의도가 개입된 것이 아닌가"라고 분석했다.

이어 "인터넷 사회과학의 분석 대상이 아니라 어떤 정치 기획이 그 배후에서 작동한 것으로 아닌가. 엄중한 감시의 대상이다"라고 덧붙였다.







http://v.media.daum.net/v/20180711162206870






?
Comment '2'
  • 제주니 18-07-12
    또다른 일버러지들..ㅉㅉ
  • kakaop 18-07-12
    보지일베 언냐들 잘하고 있습니다^^~

    계속 그렇게 해줘야 대중들한테 고립되고 jnsvcxzstv오스런 일베냔들로 낙인찍히지~쿄쿄

    앞으로는 정말 옳은 말을 한다해도 느그 보지일베말 들어줄 사람 없고 자멸하게 될거얌

    지속적인 패륜짓 병신짓 부탁드려효~^^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공지 이미지 업로드 방법안내 file 2018.06.19
공지 게시글 삭제 기준안내 2018.06.19
2753 [이슈] K팝 틀고 한글간판.. 중국의 짝퉁 한류, 동남아 휩쓴다 2018.07.12
2752 [정보] 흔한 편의점 빵 퀄리티.jpg 1 2018.07.12
2751 [정보] 담다디 이상은, 뜻밖의 근황.jpg 1 2018.07.12
2750 [이슈] 연하녀 만나는건 무능력해서.jpg 1 2018.07.12
2749 [정보] '짝짓기 예능'이 현실 연애에 드리운 먹구름.jpg 2018.07.12
2748 [정보] 노래방 아줌마, 노래만 할꺼야?.jpg 2018.07.12
2747 [이슈] 구석에서 몰래 자고있는 물개.jpg 2018.07.12
2746 [정보] 엄청 친절한 종업원.jpg 1 2018.07.12
2745 [정보] 전우용, 남의 종교 성물을 모독하는건 반문명적.jpg 2018.07.12
2744 [일반] 일본인 아내의 밥상 수준.jpg 1 2018.07.12
2743 [일반] 탁현민에 패소한 여성신문 “부당 판결” 항소 2018.07.12
» [이슈] 워마드'박근혜는 무죄',워마드 폐쇄하라,페미의 자멸 2 2018.07.12
2741 [정보] 조선일보, 기무사 계엄령 문건 옹호 2018.07.12
2740 [이슈] 미얀마 이슬람인들 전세기로 데려와 살게하는 한국정부 1 2018.07.12
2739 [정보] 프듀48) 소유의 이상한 코칭.jpg 3 2018.07.12
2738 [일반] 여자들의 양면성.jpg 2018.07.12
2737 [이슈] 서장훈이 말하는 깔끔과 샤워.jpg 2018.07.12
2736 [정보] [라스]조현우 선수 아내를 위한 노래`하나의 사랑&녹화장 찾은 아내 공개 2018.07.12
2735 [정보] 안희정 재판 새 국면…"김지은, 직접 호텔 예약했다" 2018.07.12
2734 [정보] 일본 걸그룹 심리분석.jpg 2018.07.12
2733 [일반] 대상 탄 초딩 6학년의 시.jpg 2018.07.12
2732 [정보] 언니 너무 예뻐요.jpg 2018.07.12
2731 [일반] 흔한 택배파업의 진실.jpg 1 2018.07.12
2730 [일반] 한서희,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에 “왜 워마드 가지고 난리, 더 힘내라” 2018.07.12
2729 [정보] 친정부모님께 스팸세트 선물한 남편.jpg 2018.07.12
2728 [정보] 홍준표 전 대표에게 절하는 지지자 2018.07.12
2727 [이슈] 서울에 탱크 200대·장갑차 550대..'전쟁 준비'했나 2018.07.12
2726 [이슈] "맛집 되려면 770만원 내라"..유명 셰프, 방송사 먹방 섭외 폭로 2018.07.12
2725 [이슈] 정가은 "워킹맘은 여유 언제 생기나요..완전 나가고 싶다" 2018.07.12
2724 [이슈] 한예슬이 공개 지지한 청와대 국민 청원 현재 상황..10만 명 증가↑ 2018.07.12
Board Pagination Prev 1 ... 245 246 247 248 249 250 251 252 253 254 ... 341 Next
/ 341